블로그 이미지
노는삼촌

*멋진 복근 만들기! *행복은 마음의 여유에서! *하고 싶은 것을 해! *이 멋진 세상, 투덜대지 마!

Rss feed Tistory
Special 2010.12.31 18:36

영화 사용법

 은사님께서 쓰시고, 저는 그렸습니다. 



아쉬움도 남지만, 어려운 상황에서 짬 내어 고행했습니다.

신고
Diary 2010.12.30 20:22

Natural, Cures of Heart


People's take love. And, mind pain to give. Natural's to heal wounds.
Nature's washes mind wounds. People's... let's love of nature.


사람에게 관심과 사랑도 받지만, 때로는 상처도 받는다. 상처를 치유하는 방법의 하나가 바로 자연 아니겠는가!
자연은 마음속에 묵혀둔 상처를 조금이나마 씻어준다. 그래서 자연을 아끼고 사랑해야 하는 것이 사람이 할 일.

신고
Diary 2010.12.27 19:36

Winter Mountain


beautiful snowy mountain scenery!


Thursday December 27, nightfall mountain. come up the mountain.

신고
Diary 2010.12.24 13:40

나만의 특별한 크리스마스, 연말, 신년 계획


나만의

특별하고 독특한

크리스마스,

연말,

신년 계획을 세웠다!






그것은


바로...








신고
Listen to 2010.12.24 12:00

it is the end & 내 나이 육십하고 하나 일 때




영화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에서 인상 깊게 흐르던 이 노래 'it is the end'. 최근까지도 외국곡으로 알고 살았다.
그런데, 이시영이라는 가수가 만들고 불렀다고. 시대가 마치 '죽거나 혹은 나쁜' 것 같다. 정치인, 경제인, 군인과
공무원. 모든 것이 존재하는 현실에 국민의 이름만 쏙 빠진 것 같아 노래가 뼛속 깊이 사무쳐 온다. 시대가 아프다.



이장희 씨가 얼마 전 황금어장에 나와 불렀던 노래. 가사와 멜로디가 단조로운 듯 들리면서도 귀에 쏙 들어오며, 멍한 마음을
스틱으로 톡 치듯 잠시 삶에 대한 화두를 고민하게 하더라. 서른즈음에, 내 나이 마흔 살에는 그리고, 내 나이 육십하고 하나
일 때. 심장에 딱딱하고 두꺼운 커다란 고드름이 꽂힌 듯 마음 차디찬 겨울, 시대를 돌아보며 오늘도 내 길을 걸어가야겠다.

신고
Around 2010.12.23 16:55

몰입도 99.9도짜리 영화, 황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격자 이후, 얼마 만인 지 가물거리지만, 인상적인 여운은 아직도 머리를 맴돈다. 몇 달 전부터 개봉일을 휴대전화에 알람 설정해 두었다. 하정우와 김윤석은 또 쫓기고 쫓는다. 자동차 액션 장면은 할리우드 액션 못지 않게 울렁울렁 두근두근 쿵쿵거린다.

감독과 배우들이 내 심장을 쥐락펴락 갖고 놀고, 심장은 이미 내 것이 아닌 듯 그들의 놀이에 빠져 헤어날 줄 모른다. 놀이가 끝날 무렵, 희망도 미래도 없는 듯 화면이 꺼지고 먹먹함이 남는가 싶더니, '희망이란 막 플랫폼에 도착한 기차 같은 것'이라며, 당장은 힘들고 고통스럽지만 작은 희망은 끝없이 꿈틀거리며 숨 쉰다는 무언의 목소리를 선물로 건넨다.

몰입도 99.9도 짜리, 블록버스터 부럽지 않은 액션과 만화를 보는 듯한 중후함. 어딘지 부족한 듯 재탕 느낌도 들지만, 그래도 올해 최고로 뽑는 영화 다섯 편안에 간직하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Diary 2010.12.17 13:53

Red Mountain, White Mountain


evening mountain & morning mountain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Thursday December 16, nightfall mountain.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Friday 17 December snow, morning mountain.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and etc.

신고
Around 2010.12.05 20:51

금연자에게 치명적인 영화 smoke(1995)

택시 드라이버, 델마와 루이스, 벅시, 저수지의 개들, 피아노, 펄프 픽션, 황혼에서 새벽까지, U-571, 내셔널 트레져, 레드 드래곤...
이들의 공통점은 Harvey Keitel이 출연한 영화라는 것. 이 양반 심형래 영화에 출연했더라. 문득 마음속에 맴돌던 영화가 떠올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Sometimes, '꼭 봐야지' 하지만, 별 특별할 것 없는 이유로 차일피일 미루다 해를 넘기고 십수 년 넘기는 영화가 있다. 매력에 빠져 다시 보기를 반복하거나, 몇십 년 후에 봐도 탁월한 choice였음을 느끼게 하는 영화가 명작 칭호를 얻겠지. 웨인 왕 감독의 'smoke(1995)' 도 그런 경우. 나이 들어 보기를 잘했다 싶고, 다른 이들이 느꼈을 묘한 감동을 체험했다. '지적인 남자들의 감동스러운 수다. 그러나 금연자에게는 치명적인 영화 - smoke'(feeling Talks of people's. Uncomfortable smoking). '루 리드, 마돈나, 짐 자무시, 마이클j폭스' 등이 출연한 'Blue in the face'라는 2탄도 있으나, 혹자는 1탄으로 끝났어야 했다고.

마우스로 움직일수 있는 이미지
신고
Around 2010.12.04 02:17

The Man From Nowhere & Despicable Me


감성은 아저씨로 채우고, 웃음과 감동은 못말리는 나로 채우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니까, 둘 다 너무 재밌다는 것! 웃다가 울다가 웃다가 울다가 흑흑.

신고

TOTAL 898,633 TODAY 1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