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노는삼촌

*멋진 복근 만들기! *행복은 마음의 여유에서! *하고 싶은 것을 해! *이 멋진 세상, 투덜대지 마!

Rss feed Tistory
Diary 2012.06.28 22:41

momo님과 육해공을

수요일 새벽에 정종 한 병 비우고 3~4시간쯤 자고 일어나

오후 1시경부터 돼지목아지 구우며 입가심으로 맥주 흡입 시작

배가 많이 고팠는지 손이 보이지 않을만큼

빠르고 정교하게 열심히 고기 자르는 momo님의 총알탄 손길

돼지가 양에 안찼는지 이번엔 한우 등심을 보드랍게 구워 냠냠~ 등심에 흠뻑 빠진 momo님

잠시 쉬면서 커피타임, 나의 사랑 너의 사람 김경~~ 아니 카푸치노~!

육고기를 먹었으니, 다음으로 바다고기 홍어회를 곁들인 소주타임!

홍어회보다 홍어탕을 맛보고 재떨이 물끓여 마신냥 거부감을 표현하던 momo님

오이와 고추

그리고, 배추... 어느새 소주 3병.

홍어의 아름다운 빛깔과

사장님의 애정의 손길에서 전해오는 서비스 홍어애

초저녁에 접어들무렵 새고기 대신 허브치킨에 반한 momo님은 막차 타고 귀가.


신고
Look at 2012.06.23 04:11

스시와 홍어, 커피 그리고 낮술

드디어 삼청동 멤버들이 우리동네에서 뭉쳤다. 반기듯 소나기도 뿌리고.

승용차에 몸을 싣고, 근처 스시웨이로 이동, 디너B 코스와 메실주 주문.

먹고

보고

또 먹고

계속 먹고

마구 흡입

또 한접시가 나오면

주저없이 흡입, 흡입, 흡입!

눈도 happy~

혀도 happy~

입도 happy~

위도 happy~

뼛속까지 happy~

달고

짜고, 부드럽고

서비스로 바싹하고

뜨껍지만

야들야들

후르륵 짭짭, 눈으로 먹었는지 귀로 먹었는지 어느새 펑터질듯 한 기세!

소화 시킬겸 나가본 운동장에서는 U리그가 한창!

9월 27일까지 매주 금요일마다 펼쳐진다고! 대학생 선수들 더운데 고생하네~

손님오면 늘가던 그 커피집에 앉아 티타임, 아~ happy~

간만에 썪는 냄새 풀풀나는 홍어회에 막걸리로 목을 축이며

오늘도 식객들은 그렇게 냠냠쩝쩝 먹어댔나 보다.


신고
Diary 2012.06.12 18:02

HR 기거의 프로메테우스

비가

뿌릴려면 제대로 좀 뿌려야지...

때아닌 가뭄탓에 채소값 오르고 농사도 걱정인데,

위장은 자꾸 배고품을 호소하네요.

먹어도

너무 많이 먹는게 인간 아닌가 싶네요. 멈추지 못하는 식욕때문에 경제공황이 올지도...?

모르지만,

그래도

오늘도 메롱하고 해는 떠오릅니다.

이 태양은 누구를 위한 태양일까요?

해를 머금은 방울토마토 그리고, 양상추.

여기에 오렌지와 아몬드, 사과랑 떠먹는 요구르트와 탈지분유를 뿌리면 맛있는 샐러드가 됩니다.

매일 치킨과 샐러드 먹는 것도 지겨우니, 가끔

모둠소세지와 맥주를 맛보는 것도 쏠쏠한 재밉니다.

또, 어느날은

놀고 있는 수동카메라용 필터네를 불러와

똑딱이 디카랑 함께 놀아봅니다.

필터를 여러개 겹쳐 찍어보기도 하고

전혀 심심하지가 않네요.

어느 뻘건날 오후에는 인천종합어시장에 들러

병어 친구들을 만나

사이좋게 인사도 나누고

오랜만에 만나는 형님들 뒤를 따라가서

엄청난 흡입력을 자랑하는 산낙지 무리를 소환하고

아까 인사 나눈 병어 친구들을 싱싱한 회와

조림 상태로 다시 만납니다.

그것으로도 모자라 잠시후에는

시원한 물회까지 위장 안에 밀어 넣습니다. 엄청난 인간의 복부 팽창력~!

또 어떤 날엔

점심때 먹기에는 좀 애매한

것들로 위장을 채우며

오늘은 고기가 맛없다며 투덜도 대보고.

옛날이나 지금이나 변함없는 5천원 내고 조조로 영화보는 재미가 쏠쏠하네요. 

but, 리들리 스콧 영화인지 HR 기거의 작품인지 헤깔림. =>HR기거와 프로메테우스

언제일지 모르지만,

To be continued!


신고
Diary 2012.06.02 13:49

20120602 아이고 다리야, 삭신야~

today am:04:30, 불금을 보낸 청춘들이 토하고 고함지르고 꼬장부리던 시간, 집을 나섬.

보리밭 옆길을 걷다 뛰다

네스호 괴물 같은 것을 발견한 줄 알았으나, 물새가 물고기를 물고 나타난 것임.

한 시간 정도 걷고 뛰다보니 어느새 목동

목동운동장 위로 해가 떠오르고

태극기 위에도 태양은 떠오르고

그런데, 지금 난 어디로 가는 것인가?

나는 꼽싸리다 금주 7회가 끝날 무렵 어딘가에 도착.

나는 지금 어디로 가는 것인가!?

한가로운 아침

평상위에 드러누워

하늘을 본다. 뭐가 보이는가~~~

아름다운 나의 실루엣이 보인다! 메롱~

걷고

또 걷고

연못위로 고개를 내민

연꽃

그리고 뭔꽃???

간밤에 선유도 벤치에 앉아 술마시다 그대로 두고 떠나 자리에 쓰레기는 잔뜩 나빌레라~ 

관리 아저씨들 청소 하느라 수고 많으십니다~ 먹고 마신 자리의 흔적은 치우고 떠나라는..

경후식~ 선유도 공원역 근처에서 우렁된장을~

내 입에는 많이 짭디다~ 반찬이.... 그래도 나름 맛집이라 새벽부터 손님이 꾸준하다는~ 끝!

신고

TOTAL 906,287 TODAY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