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노는삼촌

*멋진 복근 만들기! *행복은 마음의 여유에서! *하고 싶은 것을 해! *이 멋진 세상, 투덜대지 마!

Rss feed Tistory
Look at 2012.08.02 17:51

Bon Jovi - This Left Feels Right (2003)

여행중 우연히 듣게 된 Bon Jovi의 2003년 앨범 'This Left Feels Right'. 그리 좋아하는
밴드는 아닌데, 이 Accoustic 음반은 스탠다드 jazz처럼 듣기 편안하고 감미롭고 매혹적이다.



Bon Jovi - Always (This Left Feels Right)



Bon Jovi- It's My Life (This Left Feels Right)



Bon Jovi - Bed of Roses (This Left Feels Right)

신고
Look at 2012.06.23 04:11

스시와 홍어, 커피 그리고 낮술

드디어 삼청동 멤버들이 우리동네에서 뭉쳤다. 반기듯 소나기도 뿌리고.

승용차에 몸을 싣고, 근처 스시웨이로 이동, 디너B 코스와 메실주 주문.

먹고

보고

또 먹고

계속 먹고

마구 흡입

또 한접시가 나오면

주저없이 흡입, 흡입, 흡입!

눈도 happy~

혀도 happy~

입도 happy~

위도 happy~

뼛속까지 happy~

달고

짜고, 부드럽고

서비스로 바싹하고

뜨껍지만

야들야들

후르륵 짭짭, 눈으로 먹었는지 귀로 먹었는지 어느새 펑터질듯 한 기세!

소화 시킬겸 나가본 운동장에서는 U리그가 한창!

9월 27일까지 매주 금요일마다 펼쳐진다고! 대학생 선수들 더운데 고생하네~

손님오면 늘가던 그 커피집에 앉아 티타임, 아~ happy~

간만에 썪는 냄새 풀풀나는 홍어회에 막걸리로 목을 축이며

오늘도 식객들은 그렇게 냠냠쩝쩝 먹어댔나 보다.


신고
Look at 2012.04.24 19:38

꽃나들이

화려하게 피어날때만 꽃이 아니죠, 물기와 당분을 빼앗기고 시들어 갈 때도 꽃이라 부릅니다.

뒤늦게 뒷동산에 찾아나선 꽃들이 막 떠날 채비를 서두르네요. 내일 비오면 모두 떨어지겠죠?






























봄이 되고 꽃잎이 떨어질때쯤이면 막걸리 들고 정자에 앉아 봄소풍을 즐겼는데,

올해는 날씨가 협조를 안해주는 것 같더니, 떠나는 꽃을 볼 수 있어 다행입니다.

뒷동산 아래로 내려오다 우연히 들린 어느 골목에서...








어린시절 기억을 마주합니다. 간혹 그런 생각이 들어요. 낡고 쓰러질 것 같은 골목을

밀어버리고, 아파트를 올릴것이 아니라, 오래오래 잘 보존했으면 하는 생각말입니다.

혼자만의 생각일 뿐, 이곳에 거주하는 사람들 마음은 분명히 또다르겠지요. 벚꽃엔딩!

(사진들은 톡하고 터치하거나, 마우스로 클릭하면 크게 보입니다)

신고
Look at 2012.03.07 20:11

Gotye - Somebody That I Used To Know (feat. Kimbra)

강정마을 사태가 나랑 아무 상관없을 것 같지만, 비슷한 일이 언젠가 내 주변에서 발생할 수 있는 현실..
그럼에도 아무것도 할 수 없어 무기력한 나, 대한민국 국민 맞는 거지? 요즘 라디오에 자주 나오는 노래



신고
Look at 2011.12.16 20:41

Hardcore 1박 2일(영상 ver)

여행후기를 대신해, 사진을 정리해서 무비파일로.. 아래로 쭈욱~



신고
Look at 2011.12.15 12:52

Hardcore 1박 2일


폭설속 정읍역 집결 – 내장산에서 점심(산채정식, 복분자술) – 태인 양조장(송명섭 막걸리)방문 – 순창 강천산 팬션(문어, 홍어, 한우, 막걸리, 복분자술, 양주, 소주, 맥주) – 담양 메타세콰이어 길 – 남원, 추어탕(아침 해장) – 88고속도로 – 지리산 – 구름 한 점 없는 부산 송정해수욕장 – 부산 광안리(밀양돼지국밥) 

사진보기 |  영상보기

신고
Look at 2011.12.05 14:13

도덕산 산책

일기예보를 따로 챙겨보는 것은 아닌데, 산책할 때마다 날씨가 참 좋다. 쌀쌀해서 입김이 나고, 서리가 내려 바닥이 꽁꽁 얼었지만 상쾌한 아침.
나꼼수 31회를 들으며 10일여만에 뒷동산에 오른다. 춥다.


멀리 보이는 구름산의 팔각정 모습


도덕산 팔각정에서 바라보는 관악산, 그 뒤로 해가 떠오르고 있다


도덕산의 다른 위치에서 보 구름산 뒤로 해가 떠오른다


사실, 저.....
의외로 롱다리예요! >_<;;)


집으로 이어지는 산 입구는 이런 풍경, 쌀쌀한 이유로 벤치도 늦게까지 아침잠을 잔다


동네에 작은 산이 있다는 것은 축복이다. 오를때마다 사계절 다른 얼굴을 만날수 있으니 말이다. 카메라 기종: SANYO Xacti VPC-HD2

신고
Look at 2011.11.14 19:11

일요일 오후, 뒷동산에 올라 가을을 향한 이별 노래를



우선 play 를 하고 음악에 귀 기울여 보세요!

사진을 클릭하면 좀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사진을 클릭하면 좀 크게 볼 수 있다니까요! 

음악이 끝났나요? 그럼 이어서 다른 곡을 들어봅시다.



신고
Look at 2011.11.14 14:10

Sonata Arctica - The wind beneath my wings


Bette Midler가 부른 'The wind beneath my wings'를 cover한 Sonata Arctica의 노래에 MV와 다른 Movie를 건성건성 대강 Editing 했습니다.


신고
Look at 2011.11.11 03:03

선유도의 가을-아침 운동삼아 걷다보니 선유도 공원


만에 아침 운동삼아 달리고 뛰다보니 어느새 선유도 공원 지하철역이더라구요. 배고팠고 예전부터 지날때마다 들려보고 싶던 우렁된장국집에 들어갔습니다. 어린시절 논에서 잡은 우렁을 삶아 된장국에 가득 넣어 끓여먹던 기억이 났습니다. 그때만큼의 맛도 아니고, 우렁의 크기도 작고 양도 적었지만, 거의 20여년만에 맛보는 것 같습니다. 막상 서울에서 우렁된장국을 사먹고 실망해서 오랜동안 먹지 않았죠. 알고보니 이 곳은 유명 연기자들도 많이 다녀간 오래된 식당이더군요. 배도 채웠겠다, 선유도 공원으로 향했습니다. 그리고, 그 풍경을 담아보았습니다. 참고로 집에서 선유도 공원까지의 거리는 약 20km쯤 됩니다. 저는 평발이구요. ㅠㅠ

사진을 클릭하면 좀 크게 볼 수 있습니다! 


목부터 허리, 어깨, 목까지 뻐근해서 당산역에서 지하철을 이용해 돌아왔습니다. 지금도 뻑쩍찌근하고 다리가 후들후들 떨립니다. 그래도 참 재미있습니다. 살아있다는 느낌도 강렬하게 남겨주고. 점점 이런 생활이 습관화 되어가는 모양입니다. 주인 잘못만나 대우 못받고 고생하는 제 평발에게 휴식 좀 주어야겠습니다. 비가 오면 그나마 남아있던 나뭇잎들도 후두둑 떨어지겠죠? 계절은 다시 돌아오겠지만, 떠나간 그사람은 어디에...

신고
Look at 2011.11.08 15:23

with Autumn, 도망치듯 떠나려는 가을을 뒤쫓아 보았습니다


무엇이 그리 급한지 바삐 떠나려는 가을을, 사박사박 낙엽을 밟으며 몰래 뒤쫓아 보았습니다.


걷다 땀나고 배고파서 수제 돈가스도 사먹고, 오늘 막 들어온 원두의 첫손님이 되는 영광도 얻었답니다!
그래서일까... 카푸치노가 평소보다 더욱 맛있는 것 같더군요. 한 잔 더 마시러 갈까 고민중.

신고
Look at 2011.10.09 03:43

나꼼수 듣기 좋은 날

매주 언제쯤 올라올까 목빠지게 기다리는 나꼼수에 대한 내용. ▶ 여기를 누르면 mp4 영상을 볼 수 있슴.

나꼼수를 듣기 위해 들리신 분은 ▶ 이곳 이나,  ▶ 이곳 을 참고하세요!
 
신고
Look at 2011.10.05 06:56

jungle boldie(정글 볼디) in la cle




지난 2011년 10월 4일 삼청동 라이브 재즈클럽 라끌레에서 공연하던
네덜란드 재즈밴드 jungle boldie의 모습을 잠깐 담아봤습니다.

신고
Look at 2011.05.14 23:49

Look at life - instagram vol.3



app, Application, instagram, iphone app, photo
신고
Look at 2011.04.21 22:22

봄, 꽃을 만나다! 둘째날


비 뿌릴지 모를 내일을 피해, 흐린 하늘 아래 잠시 꽃구경 나갔더니, 평일에 소풍 나온 사람들이 이곳 저곳 자리 깔고 앉아있더라.


구름사이로 비춘 햇살이 너무 반가워 잠시, 정자에 앉아 앞전에 주문해둔 산성 막걸리도 마시고. 눈과 몸과 마음이 모두 호사로다!

신고
Look at 2011.04.19 21:44

봄, 꽃을 만나다! 그 첫날


방사능 오염물질이 겁나지만, 꽃이 잎을 잃기 전에 악수를 청했다!

며칠 전 보았을 때보다, 내일 다시 만날 땐 화려한 자태를 뽐낼 것 같다.

신고

TOTAL 900,599 TODAY 16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