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노는삼촌

*멋진 복근 만들기! *행복은 마음의 여유에서! *하고 싶은 것을 해! *이 멋진 세상, 투덜대지 마!

Rss feed Tistory
Diary 2012. 4. 22. 16:56

4월 셋째주 - 술달리기

지난주 금요일 오후, 신도림 테크노마트 웨딩홀에서 사촌동생 결혼식이 있었죠.

가서 친척들 만나 인사하고 술 잔 나누기 시작한게 새벽까지 이어져 간이 피곤하네요~

결혼식이 있기 며칠전 아침

창문밖으로 이렇게 둥근해가 떴습니다. 자리에서 일어나서 제일 먼저

벚꽃구경도 제대로 못하고, 종종 들리는 곳으로 소풍 갔습니다.

맞아요~ 이름이 소풍이예요~

후배놈이랑 치맥타임을 가졌죠~네~

사진의 퀄리티는 좀 땅그지스럽지만, 배달치킨에 비해 맛도 훨씬 좋고 가격도 쌉니다!

이 집 치킨이 배달된다면 다른 배달치킨 전화번호 다 삭제할텐데...

그리고, 그 다음날은 업무상 약속이 있어 2년여만에 원당 착한고기에 들러

야외에 앉아 바깥 풍경을 바라보며 한가롭게 안심과 채끝살을 구워먹고

반주로 맥주도 곁들이며  여유로운 업부미팅시간을 가졌답니다~

그런데....


신한s뱅크는 왜 잘있는 키패드를 건드려서 요모냥 요꼴로 만들어 버린걸까요?

담당부서랑 통화도 했지만, 업데이트해도 굳건하게 이상태를 유지하고 있군요.

이 어플 지워야 할까봐요, 엉엉엉엉~ ㅠㅠ 


  • 훈71 2012.04.24 17:01 ADDR 수정/삭제 답글

    유일하게 북마크에 남아있는 링크...
    오랜만에 글을 남기네요. 여기저기 왔다 갔다...
    헤메다가 다시 들렸습니다. ^^

    • Favicon of http://stay.tistory.com/ BlogIcon 쩔싼돼지 2012.04.25 19:46 수정/삭제

      헤매지 마시구요~ ㅎㅎㅎㅎ

Diary 2012. 3. 5. 17:29

돼지가 식탐에 빠진 날

먹어! 배고프니까!
즐겁게 잘 먹고 놀다 가자!
(사진은 파일명으로 올려져 날짜와 상관없이 뒤죽박죽, 옆에는 항상 소주가 함께 했슴)
세상 돌아가는 일들에 가슴이 답답해서 먹을 것들로 위안삼고, 술을 친구 삼는 요즘, 태평성대는 언제오려는가!
원하고 바라고 뜻하는 것들이 서로 다르므로, 모두가 행복할 타협점이 필요하다. 그런 세상을 만들어 갔으면...

  • Favicon of http://parkjangkyu.com BlogIcon thinkfish 2012.03.05 21:15 ADDR 수정/삭제 답글

    ^^ 즐거운 먹거리들이군요.
    손은 왜그러신데요 ㅠ.ㅠ

    • Favicon of http://stay.tistory.com/ BlogIcon 쩔싼돼지 2012.03.06 07:09 수정/삭제

      손은 직업병이구요~
      아래 글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꼭 즐거운 먹거리들만은 아니라는... ㅠㅠ

Diary 2008. 10. 30. 16:01

짜지 않게



사진 위에 마우스를 올리세요! 콩나물 해장국도 치킨도 짜지 않게 해달라는 주문을 잊지 마세요!
  • Favicon of http://pjjk.tistory.com BlogIcon thinkfish 2008.10.30 17:04 ADDR 수정/삭제 답글

    쏘주병이 막 달려드내요 ^^
    아 닭먹고 싶어지내요 ㅜ.ㅜ

    • Favicon of http://stay.tistory.com/ BlogIcon OldBoy 2008.10.31 11:56 수정/삭제

      소주병이 물거나 해치지 않으니까, 꼬꼬닭~ 드세요~

  • hoon71 2008.11.01 05:34 ADDR 수정/삭제 답글

    짜지 않게 몸속에 들어가는 설명도 부탁...^^

    • Favicon of http://stay.tistory.com/ BlogIcon OldBoy 2008.11.01 11:45 수정/삭제

      그냥 주문할때 짜지않게 조리해 달라고 하면 됩니다.
      프랜차이즈화 된 치킨들 대부분이 따뜻할때는 잘 못느끼지만, 몹시 짜거든요.
      식혀보면 그 짠맛을 가늠할 수 있어요.
      겨울이 다가오니, 지방을 좀 채워둬야 해서 기름진 것이 필요한 때입니다.

      그런데, 짜지않게 몸 속에 들어가는 설명을 어떻게 하죠????
      그냥 싱겁게 해달라고 주문해서 먹으면 되죠.

  • Favicon of https://skyapplebug.tistory.com BlogIcon skyapplebug 2008.11.01 11:15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헉! 통닭이네요... 오늘은 왠지 KFC을 가고싶네요... 하지만 너무 짜요!ㅜ^ㅜ

    • Favicon of http://stay.tistory.com/ BlogIcon OldBoy 2008.11.01 11:46 수정/삭제

      KFC도 짜고 대부분 치킨집들이 다 짜게 조리합니다.
      주문시에 싱겁게 만들어 달라고 하니 싱겁게 튀겨다 주더군요.
      주문할때 요청하세요. 싱겁게 해달라고! 마요네즈 들어간 소스는 안줘도 된다고! 콜라도 빼라고!

  • Favicon of http://harmjang.com BlogIcon 함장 2008.11.02 01:49 ADDR 수정/삭제 답글

    이 새벽 왠 테러 ㅠㅠ

    • Favicon of http://stay.tistory.com/ BlogIcon OldBoy 2008.11.02 02:17 수정/삭제

      누가 이 새벽에 보라고 했더이까?

Diary 2008. 5. 25. 22:29

Day, day, day

책 겸 운동 삼아 나선 뒷동산에 아카시아 꽃 비가 하얗게 뿌린다. 산길에 하얗게 쌓인 아카시아 꽃잎과 아름답게 흩날리는 꽃 비는 예술이다. 꽃 비는 달리던 발길을 멈춰 서게 할 만큼 넉넉하고 멋지다. 늦기 전에 찍어두면 아름다운 화면으로 남길 만 할 듯.

주말 저녁, 공원에는 음악공연이 한창이고, 운동장엔 축구와 운동하는 사람들, 연인들, 가족들로 붐빈다. 세네 바퀴 달리니 땀이 흥건하고 몹쓸 체력에 살짝 지친다. 오가는 인파와 자전거가 많아서 달리기 하기에는 좀 불편하구나. 이 죽일놈의 평발. ㅜ_ㅠ

갑자기 들이닥친 동생네랑 학교운동장에서 놀아주다 근처 치킨집에 들러 생맥주와 함께 먹은 치킨은 흔적이 남지 않을 만큼 맛났다. 모두 오랜만에 맛본 치킨일 듯. 내겐 좀 짭짤~ 네네치킨
노래:Smokie - I'll Meet You At Midnight / 사진:피아노맨님께 선물 받은 사파리 만년필
  • Favicon of http://blogmomo.tistory.com BlogIcon momoya 2008.05.26 17:13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어쩌다 먹어주는 것이 참 보약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좋은 주말 되셨군요^^

    디지님도 평발이셨군요.. -,.-

    • Favicon of http://stay.tistory.com/ BlogIcon oldboy 2008.05.26 17:43 수정/삭제

      무거운 조카들 운반은 어느새 제 차지더군요. 부모들이 체렬고갈로 애들을 들지를 않아요. ㅠ_ㅠ

      평발 덕분에 걷는데 엄청난 고통이 뒤따르죠. 오래 걷기도 힘들고...

  • Favicon of http://pjjk.com BlogIcon thinkfish 2008.05.26 22:18 ADDR 수정/삭제 답글

    요새 치킨먹고 싶은거 참고 있습니다. 되도록 야참을 안먹을려구용 ^^
    Lamy만년필인가 보내용. 저거 잘써지던데~^^

    • Favicon of http://stay.tistory.com/ BlogIcon oldboy 2008.05.27 12:46 수정/삭제

      헉! 야참을 따로 드세요?
      저는 끼니때 배만 채우면 따로 새참을 먹지 않는터라...
      덜덜덜...

  • Favicon of http://tv.radiokorea.com BlogIcon 훈71 2008.05.27 05:47 ADDR 수정/삭제 답글

    상당히 비장한 사운드의 곡이네요... 스모키
    이 듁일넘의 평발...ㅋㅋㅋ

    • Favicon of http://stay.tistory.com/ BlogIcon oldboy 2008.05.27 12:46 수정/삭제

      아세요? 평발의 고통을? 흑흑흑흑...


TOTAL 935,086 TODAY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