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노는삼촌

*멋진 복근 만들기! *행복은 마음의 여유에서! *하고 싶은 것을 해! *이 멋진 세상, 투덜대지 마!

Rss feed Tistory
Diary 2012. 6. 28. 22:41

momo님과 육해공을

수요일 새벽에 정종 한 병 비우고 3~4시간쯤 자고 일어나

오후 1시경부터 돼지목아지 구우며 입가심으로 맥주 흡입 시작

배가 많이 고팠는지 손이 보이지 않을만큼

빠르고 정교하게 열심히 고기 자르는 momo님의 총알탄 손길

돼지가 양에 안찼는지 이번엔 한우 등심을 보드랍게 구워 냠냠~ 등심에 흠뻑 빠진 momo님

잠시 쉬면서 커피타임, 나의 사랑 너의 사람 김경~~ 아니 카푸치노~!

육고기를 먹었으니, 다음으로 바다고기 홍어회를 곁들인 소주타임!

홍어회보다 홍어탕을 맛보고 재떨이 물끓여 마신냥 거부감을 표현하던 momo님

오이와 고추

그리고, 배추... 어느새 소주 3병.

홍어의 아름다운 빛깔과

사장님의 애정의 손길에서 전해오는 서비스 홍어애

초저녁에 접어들무렵 새고기 대신 허브치킨에 반한 momo님은 막차 타고 귀가.


  • Favicon of http://parkjangkyu.com BlogIcon thinkfish 2012.06.28 22:59 ADDR 수정/삭제 답글

    우왕~~고기다 고기 고기~~

    • Favicon of http://stay.tistory.com/ BlogIcon 쩔싼돼지 2012.06.29 03:59 수정/삭제

      등심 육질이 부드러워서 먹을만해 물어보니 농협고기라네요~

  • 훈17 2012.06.29 03:27 ADDR 수정/삭제 답글

    모처럼 만에 핫한 조우이셨겠네요. 대전에서 KTX 한번으로 편하게 오셔서 편하게 가시는 군요...
    좋은 시간이 되셨길...

    • Favicon of http://stay.tistory.com/ BlogIcon 쩔싼돼지 2012.06.29 03:59 수정/삭제

      일년에 몇차례 만나니까 좀 진부하기도 하지만, 만남은 늘 유쾌하네요~

Look at 2012. 6. 23. 04:11

스시와 홍어, 커피 그리고 낮술

드디어 삼청동 멤버들이 우리동네에서 뭉쳤다. 반기듯 소나기도 뿌리고.

승용차에 몸을 싣고, 근처 스시웨이로 이동, 디너B 코스와 메실주 주문.

먹고

보고

또 먹고

계속 먹고

마구 흡입

또 한접시가 나오면

주저없이 흡입, 흡입, 흡입!

눈도 happy~

혀도 happy~

입도 happy~

위도 happy~

뼛속까지 happy~

달고

짜고, 부드럽고

서비스로 바싹하고

뜨껍지만

야들야들

후르륵 짭짭, 눈으로 먹었는지 귀로 먹었는지 어느새 펑터질듯 한 기세!

소화 시킬겸 나가본 운동장에서는 U리그가 한창!

9월 27일까지 매주 금요일마다 펼쳐진다고! 대학생 선수들 더운데 고생하네~

손님오면 늘가던 그 커피집에 앉아 티타임, 아~ happy~

간만에 썪는 냄새 풀풀나는 홍어회에 막걸리로 목을 축이며

오늘도 식객들은 그렇게 냠냠쩝쩝 먹어댔나 보다.


  • Favicon of http://parkjangkyu.com BlogIcon thinkfish 2012.06.23 09:23 ADDR 수정/삭제 답글

    으허허허헝

    • Favicon of http://stay.tistory.com/ BlogIcon 쩔싼돼지 2012.06.23 21:27 수정/삭제

      mini들에게 물렸나요??

  • Favicon of http://jeolee.com BlogIcon jeolee 2012.06.23 11:49 ADDR 수정/삭제 답글

    쩝쩝...

    • Favicon of http://stay.tistory.com/ BlogIcon 쩔싼돼지 2012.06.23 21:28 수정/삭제

      다이어트 잘하고 계시나요? 배에 기능성 벨트(조임형 등산복 벨트등)를 사용하시면 다이어트에 도움 잘 되는 것 같네요. 제가 요즘 자주 이용하는 방법입니다.

  • 훈71 2012.06.23 16:36 ADDR 수정/삭제 답글

    아주 오랜만에 즐거운 시간이 되셨나봐요? 부럽기만... 미션 임파서블~ ㅜ ㅜ

    • Favicon of http://stay.tistory.com/ BlogIcon 쩔싼돼지 2012.06.23 21:30 수정/삭제

      뭐랄까요...
      훈님은 만난적 없는 제 개인적으로 아는 멤버입니다.
      삼청동에서 종종 모여 1~3차를 달리는..

      참고로 저는 매일매일이 즐거운걸요~

Diary 2012. 5. 4. 06:56

20120503 스시 & 와플

어제 오전 5시 30분경 서울 상공은 뭐...

이런 모습이었죠! 예, 저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납니다. 그리고, 분명히 이건 일몰이 아니라, 일출입니다.

.

뜨거운 햇살이 내리쬐는 정오쯤, 동네로 오랜만에 효섭 형님이 찾아오셨습니다. 

점심메뉴는 스시로 초이스!


맥주를 곁들여 사골국물 우동까지 싸악~ 비우고, 

원두커피까지 든든하게 마신뒤,

뒷동산 산책에 나섰드랬죠~ 식후 산행은 고통을 불러일으킵니다.

17인치 맥북프로가 들어있는 형님의 가방은 제가 짊어진채, 뒷동산 이곳 저곳을 둘러봤습니다.

멀리 송도 신도시를 똑딱이 카메라 줌으로 잡아당겨 봤습니다.

강남쪽도 줌인해봤죠. 좌측에는 코엑스 빌딩, 우측에는 스타타워. 보이시나요?

산악자전거로 지방간을 물리친 형님은 도구의 힘으로 운동한 탓인지, 끊지못하는 담배탓인지

금방 체력이 고갈 방전되어 너덜너덜한 상태가 되시더군요. 달달한 음료수가 땡기셨나 봅니다.

가게에서 시원한 환타 한 병 들이키고, 잠시 집에 들러 액정테블릿을 체험하신 형님을 모시고

커피에 와플을 곁들였습니다. 흥건한 땀과 함께 방전된 체력은 금새 충전되었습니다.

우리동네 뒷동산을 체험하신 효섭형님은 자전거투어링 하기 좋겠다며 맘에 들어 하십니다.

다음에 오면 떡볶이집도 들리고, 치킨집에서 맥주도 나누자는 말을 남기고 귀가하셨습니다.

세자녀 키우며 쉬는 날 없이 일만 하던 형님께 건방진 자세로 으시대며 한말씀 드렸습니다. 

'형님, 이런게 사람 사는 거예요~'라고


  • Favicon of http://parkjangkyu.com BlogIcon thinkfish 2012.05.04 11:30 ADDR 수정/삭제 답글

    저도 사람답게 살고 싶어요~~^^

    • Favicon of http://stay.tistory.com/ BlogIcon 쩔싼돼지 2012.05.04 12:04 수정/삭제

      지금은 짐승돌로 살고 있는건가요?

  • 훈71 2012.05.22 16:06 ADDR 수정/삭제 답글

    집에 까지 모셔간 분이라면 굉장히 친한 분이군요. 부럽~ ㅋ

    • Favicon of http://stay.tistory.com/ BlogIcon 쩔싼돼지 2012.05.22 20:57 수정/삭제

      회사 옮기시면서 패북도 접으신건가요?

Diary 2011. 2. 22. 17:38

스시웨이


파스타를 얻어먹었으니, 이제는 skyfish님이랑 스시를 먹으러 우리동네 *스시웨이에 들러 런치세트를 주문!


식사후, 카페로카에 들러 후식으로 마시는 커피 한 잔.


며칠후, 형님들과 대림동 어느 당구장. 시간은 빠르다!


또 며칠후, 동네 횟집(대경일식)과 홍어(삼학도 갈치)집, 맥주집.


주말, 난생처음 화성 여행. 조카들과 놀아주느라 팔목 아프고, 삭신 쑤시고~ㅠㅠ 돌아와 쑤시는 몸을 홍어와 소주로 달래고~


*하펠쿠키는 맛있어서 너무 빨리 사라지는 단점이 있다. 박스를 여는 순간 순식간에 살찌는 소리 들리고...ㅠㅠ
(이 곳을 찾아 온 사람이 이런 글이 대부분인것을 보고 나를 오메~ 된장놈으로 알겠네! =_=;)



  • wani 2011.03.16 10:58 ADDR 수정/삭제 답글

    한국갔을 때 이런걸 먹었어야 하는데... 아쉽네요잉~~

    • Favicon of http://stay.tistory.com/ BlogIcon 쩔싼돼지 2011.03.16 15:29 수정/삭제

      앞서 회를 드신것 같아서, 안드신 것으로 메뉴를 정하고 싶었다는. ㅠㅠ
      더구나... 이곳은 공간이 좁아서 주말에는 자리 잡기 어려웠을거예요~
      또, 이 곳에 가서 식사를 하고 당일 만난 사람들과 조우하기엔 시간이 너무 쫓겼을겁니다. 위치적으로 좀 애매한 곳에 있어요.. ㅠㅠ

Diary 2010. 11. 24. 19:11

Rush Hour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rush hour, coffee alone


TOTAL 935,147 TODAY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