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노는삼촌

*멋진 복근 만들기! *행복은 마음의 여유에서! *하고 싶은 것을 해! *이 멋진 세상, 투덜대지 마!

Rss feed Tistory
Diary 2007. 4. 2. 06:29

ROME을 다시 봅니다

012345

사가 자욱해 바깥운동을 못하게 되어 드라마 *ROME 시즌1을 다시 봤습니다. 시즌2의 끝을 보고난 후에 시즌1을 다시보니, 정신없이 흘러보낸 인물들이 좀 또렷해 지는군요. 특히나, 드라마의 진정한 주인공 아티아를 새롭게 바라보게 됩니다. 그녀는 사랑과 침대속 정치및 외교에 뛰어난 인물로 묘사되며, 옥타비안이 왕좌에 오르기까지의 여정을 고스란히 겪으며 가슴속에 한을 가득 담는 인물이죠. 그런 점들이 그녀를 정감가게 합니다. 특히, 시즌2에서 보여주는 눈빛 연기들과 카리스마는 진정한 주인공이 누구인지를 확실히 보여줍니다. 이미 작년초에 영상파일과 OCN방송을 통해 몇차례 섭렵했지만, 이번에는 좀 다른 각도에서 *ROME을 느끼려 합니다. 먼저, 마지막까지 살아남아 목숨을 부지하는 인물들을 관찰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수많은 전쟁과 숙청속에서도 뛰어난 처세술로 살아남는 자들에겐 이유가 있는 법이죠. 더불어 이 드라마의 연출기법을 좀 연구하고 싶습니다. *ROME은 드라마 '주몽'보다 적은 숫자의 엑스트라를 동원했음에도 그보다 더 큰 스케일을 보여줍니다. 물론 세트나 미술, 의상등에 들어간 비용은 비교할 수 없겠지만, 적은 수의 인원으로 많은 사람을 동원한 것처럼 보여주는 효과는 연출에서 좀 배워할 점 같습니다. 인물들의 배치나 원근감을 이용한 구성및 카메라워크가 핵심이 아니엇을까 생각해 봅니다만, 이런 것들은 그림을 그릴때도 상당히 도움이 됩니다. 많은 인물을 그려넣지 않고도 수많은 군중을 그린것 같은 효과를 나타낼 수 있습니다. 당연히 만화나, 사진에서도 비슷한 효과를 얻을수 있을겁니다. *ROME은 영화 '300'처럼 격렬한 전투가 있는 것도 아니고, '주몽'처럼 잦은 전투씬이 나오는 드라마는 아닙니다. 배우들을 보면, 얼마나 그들이 자신의 역할에 빠져서 연기하는지, 미간의 작은 찌푸림에서도 포스가 느껴집니다. *ROME속에서 카메라는 인물들의 표정을 자주 보여줍니다. 자극적인 화면들이 너무 강렬해서 놓칠지 모르지만, 자세히 보면 배우들 얼굴이 자주 보입니다. 배우들은 어느 서양영화나 드라마에서 보여지던 연기들과 좀 달라보입니다. 마치 그 시대에 살던 인물들이 막 살아 온 것처럼, 너무도 리얼합니다. 보는 사람마다 느낌이 다르겠지만, *ROME은 캐스팅을 잘한것 같습니다. 시즌2에서 청년 옥타비안으로 등장하는 Simon Woods라는 배우는 정말 가공할만하죠. 그 여린듯한 모습에서 뿜어져 나오는 포스는 천하의 마크 안토니마져 주눅들게 만듭니다. 시즌1의 철없는 풀로를 보면서, 저 순수한 놈! 하면서 피식 웃어 버립니다. 역사속에 언급된 풀로와 보레누스를 드라마속의 그들과 비교해 보며, 역사의 끈같은 역할을 하는 그들을 느끼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드라마를 이렇게 되돌려 보기는 '밴드 오브 브라더스'이후 처음인것 같습니다. 언젠가 *ROME 시즌3이 나와줬으면 하고 기대해봅니다. 이미지출처 : *HBO

, , ,
  • manten 2007.04.02 10:28 ADDR 수정/삭제 답글

    미국의 드라마 제작능력은 정말 감탄을 자아내게 하는것 같습니다. CSI/ALIAS/SMALLVILLE/???(하난 기억이.ㅠ_ㅠ;;) 그중 CSI처음보고 어쩜 저런내용으로도 저렇게 박진감이 넘치는 연출이 가능하다니, 하곤 놀라워했었지요. 마치 실제인물들을 훔쳐보는듯이 살아있는 케릭터들..

    • Favicon of http://oldboy.noonane.com/ BlogIcon oldboy 2007.04.03 07:06 수정/삭제

      ㅇㅣ미 우리는 과거에 게리슨 유격대나 전투, 전격Z작전, 맥가이버, 에어울프, 소머즈, 6백만불의 사나이, 초원의 집, 윌튼네 사람들, X파일, 얼굴없는 사나이, 두얼굴의 사나이 헐크, 다크엔젤등을 통해서 미드에 익숙해졌고, 이제는 좀 더 폭넓은 선택이 가능한 세상과 조우한 것이죠. 미드의 역사만큼 그 탁월한 제작능력도 더불어 발전했으니, 무시 못할 현실입니다.

    • manten 2007.04.03 20:31 수정/삭제

      오옷~ 추억의 명작 드라마들을 나열해주시다니.
      어릴적 추억들이 파노라마처럼 스치는군요.

    • Favicon of http://oldboy.noonane.com/ BlogIcon oldboy 2007.04.05 16:33 수정/삭제

      예전엔 정말 즐길꺼리가 많지 않아서 허구헌날 텔레비전을 친구삼아 살았던 것 같습니다. ㅎㅎ

  • 두오 2007.04.02 18:17 ADDR 수정/삭제 답글

    얘네들이 현재 프랑스를 돌아댕기면서 땅을 뺏고 대제국을 건설할 때, 우리는 남쪽에는 삼한, 북쪽에 부여가 있고, 고구려가 생길락 말락 하던 시기였지요. 당시의 열세가 지금의 드라마 기술에도 반영이 된 걸까요? ㅡ,,ㅡ (넝담)

    • Favicon of http://oldboy.noonane.com/ BlogIcon oldboy 2007.04.03 07:07 수정/삭제

      그래서 더더욱 주몽과 비교된거죠.

  • Favicon of http://redpig.tistory.com BlogIcon redpig 2007.04.03 09:45 ADDR 수정/삭제 답글

    미국애들은 시트콤도 필름으로 촬영한답니다.
    무식한 놈들... 그렇지만 무지 부러운 놈들...

    • Favicon of http://oldboy.noonane.com/ BlogIcon oldboy 2007.04.03 11:04 수정/삭제

      독특한 것은 이 드라마에 출연한 배우들 대부분이 영국출신이라는 거죠. 영국출신들인지 유럽인들인지 상세한것까진 모르지만, 대부분 헐리웃배우들은 아닌듯 합니다. 그래서 더 신선했는지도 모르겠네요.

  • 옭토 2007.04.05 01:33 ADDR 수정/삭제 답글

    잘 지내시죠? 올드보이님! ^^
    오... 저 사진이 드라마의 한장면이었어요? 영화인줄 알았다는.. =,.=;

    • Favicon of http://oldboy.noonane.com/ BlogIcon oldboy 2007.04.05 16:34 수정/삭제

      알바는 다 끝내셨나요? 간만에 찾아주시다니, 반갑습니다. ㅎㅎ

  • 지나가다 2007.06.15 03:10 ADDR 수정/삭제 답글

    어쩐지 영국발음이 강해서 일부러 그렇게 한건가 했더니 배우들이 영국출신이었군요.

    근데 로마인들이 유럽-지중해를 무대로 대대적으로 놀았다고 해서 주늑들것 하나 없습니다. 그때 로마인들에게 야만인이라고 무시받던 프랑스-독일-영국 일대의 후손들은 지금 선진국입니다. 미국 역시 로마인의 후손은 아니죠. 문화는 이어받았지만요. 당시 우리나라는 만주에서 좀 놀았지만 일본은 대체 머하고 있는지도 모를 낙후된 민족이었습니다. 현재가 중요한거지요.


TOTAL 935,086 TODAY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