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노는삼촌

*멋진 복근 만들기! *행복은 마음의 여유에서! *하고 싶은 것을 해! *이 멋진 세상, 투덜대지 마!

Rss feed Tistory
Diary 2008.01.20 22:29

복분자, 신비한 세계

복분자 이미지

장산에서 식당 하는 친구놈 덕분에 일찍이 마셔봤고, 훗날 효능이 궁금해서 한 달간 매일 한 잔씩 마시다 한 달 후 밤새 잠 못 이루며 괴로워하다 아침을 맞이해야 했던 기억. 경험자다 보니 복분자를 약처럼 복용할 때 효과가 있다고 생각한다. 효과는 단박에 나타나는 것이 아니라, 약처럼 적당량을 일정기간 복용해야 효과가 있다. 그 외 1996년 유럽 출장길에 들고간 복분자술은 파리에서 사 마신 와인보다 더 인기있던 술이고, 그 후 외국여행, 출장길에 가능하면 김과 라면, 고추장과 복분자술(집에 있을 때만) 따위를 챙긴다. 작년 어느 날에는 친척들과 앉아서 시골에서 공수한 복분자술과 소주 수십 병을 비우고 모두 취해버린 일화도 있다. 복분자술은 매우 위험한 술이라고 여기며 살고 있는데, 이런 복분자술 큰 것 세 병이 작은 개인 냉장고(음료수나 과일, 술, 필름 따위 보관용) 아래 칸을 채웠다. 소주병으로 따지면 15병 분량쯤 되는 듯. 전에 갖고 온 것 중에 한 병이 남은 것이고 두 병은 얼마 전, 고흐 전 관람을 위해 다니러 오셨던 신 선생님께서 보내오신 것이다. 총각에게 고통스러운 밤을 보내라는 암시로 보내오신 것은 아니실게다. 참다가 향이라도 맡아보려고 뚜껑을 열었더니 단내가 물씬 난다. 알콜보다 복분자 함량이 많다는 증거다. 그래도 술이라, 한 잔 목으로 넘기니 금새 알딸딸하게 닳아 오른다. 어느새 소주 한 병 분량이 사라진다. 회가 먹고 싶던 일요일 오후. 우럭회를 주문해 복분자와 함께 곁들이니, 달달한 술 맛과 쫄깃하고 단내나는 우럭회의 어울림이 행복의 나라로 안내하기에 이른다. 혼자 먹기엔 너무 아쉬워서 단체 문자 한 번 날려주고, 어머니와 동생을 불러 복분자술 한 잔씩 건네고, 우럭회로는 아쉬워 오징어 한 마리를 데쳐서 초장 찍어 먹기에 이른다. 이어서 밥까지…. 결국 과식해 버렸다. 조만간 이놈 한 병 들고 고기파티 한 번 해야 할 것 같다. 선생님, 잘 마시겠습니다. 꾸벅 (_._)
오늘 본 영화들 : Beowulf - 재밌다가 말다가, 스카우트 - 그럭저럭 쩝..., No Country For Old Men - 역시 코엔형제 (>.<)b최고예요!, 그 외

TOTAL 934,669 TODAY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