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노는삼촌

*멋진 복근 만들기! *행복은 마음의 여유에서! *하고 싶은 것을 해! *이 멋진 세상, 투덜대지 마!

Rss feed Tistory
Around 2010. 12. 5. 20:51

금연자에게 치명적인 영화 smoke(1995)

택시 드라이버, 델마와 루이스, 벅시, 저수지의 개들, 피아노, 펄프 픽션, 황혼에서 새벽까지, U-571, 내셔널 트레져, 레드 드래곤...
이들의 공통점은 Harvey Keitel이 출연한 영화라는 것. 이 양반 심형래 영화에 출연했더라. 문득 마음속에 맴돌던 영화가 떠올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Sometimes, '꼭 봐야지' 하지만, 별 특별할 것 없는 이유로 차일피일 미루다 해를 넘기고 십수 년 넘기는 영화가 있다. 매력에 빠져 다시 보기를 반복하거나, 몇십 년 후에 봐도 탁월한 choice였음을 느끼게 하는 영화가 명작 칭호를 얻겠지. 웨인 왕 감독의 'smoke(1995)' 도 그런 경우. 나이 들어 보기를 잘했다 싶고, 다른 이들이 느꼈을 묘한 감동을 체험했다. '지적인 남자들의 감동스러운 수다. 그러나 금연자에게는 치명적인 영화 - smoke'(feeling Talks of people's. Uncomfortable smoking). '루 리드, 마돈나, 짐 자무시, 마이클j폭스' 등이 출연한 'Blue in the face'라는 2탄도 있으나, 혹자는 1탄으로 끝났어야 했다고.

마우스로 움직일수 있는 이미지
  • momo 2010.12.06 17:05 ADDR 수정/삭제 답글

    영화 매니아들에게는 이미 익숙한 영화, smoke.
    Harvey Keitel이라는 배우를 확실하게 각인시켜준 영화였죠. 영화마을이란데서 어렵게 구해서 비디오 테이프로 구입해서 소장하고 있지요.참 묘한 인연입니다. 이 분 작품들에는 인간적인 맛이 난다고 할까요? 전 그랬습니다.^^

    • Favicon of http://stay.tistory.com/ BlogIcon 쩔싼돼지 2010.12.17 15:40 수정/삭제

      이 영화 개봉했을때 주변사람들에게 추천 받았으나, 사정이 있어 못보다가 언젠가는 꼭 봐야지 하면서 살았죠. 그 사이 내용이야 대충 알게 되었지만, 영화의 재미가 떨어질까봐 의도적으로 자세하게 알려하지 않았어요.

      이렇게 의도적으로 보는 것을 미루는 영화가 아직도 몇 편 있습니다.


TOTAL 935,286 TODAY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