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노는삼촌

*멋진 복근 만들기! *행복은 마음의 여유에서! *하고 싶은 것을 해! *이 멋진 세상, 투덜대지 마!

Rss feed Tistory
Diary 2012. 6. 28. 22:41

momo님과 육해공을

수요일 새벽에 정종 한 병 비우고 3~4시간쯤 자고 일어나

오후 1시경부터 돼지목아지 구우며 입가심으로 맥주 흡입 시작

배가 많이 고팠는지 손이 보이지 않을만큼

빠르고 정교하게 열심히 고기 자르는 momo님의 총알탄 손길

돼지가 양에 안찼는지 이번엔 한우 등심을 보드랍게 구워 냠냠~ 등심에 흠뻑 빠진 momo님

잠시 쉬면서 커피타임, 나의 사랑 너의 사람 김경~~ 아니 카푸치노~!

육고기를 먹었으니, 다음으로 바다고기 홍어회를 곁들인 소주타임!

홍어회보다 홍어탕을 맛보고 재떨이 물끓여 마신냥 거부감을 표현하던 momo님

오이와 고추

그리고, 배추... 어느새 소주 3병.

홍어의 아름다운 빛깔과

사장님의 애정의 손길에서 전해오는 서비스 홍어애

초저녁에 접어들무렵 새고기 대신 허브치킨에 반한 momo님은 막차 타고 귀가.


  • Favicon of http://parkjangkyu.com BlogIcon thinkfish 2012.06.28 22:59 ADDR 수정/삭제 답글

    우왕~~고기다 고기 고기~~

    • Favicon of http://stay.tistory.com/ BlogIcon 쩔싼돼지 2012.06.29 03:59 수정/삭제

      등심 육질이 부드러워서 먹을만해 물어보니 농협고기라네요~

  • 훈17 2012.06.29 03:27 ADDR 수정/삭제 답글

    모처럼 만에 핫한 조우이셨겠네요. 대전에서 KTX 한번으로 편하게 오셔서 편하게 가시는 군요...
    좋은 시간이 되셨길...

    • Favicon of http://stay.tistory.com/ BlogIcon 쩔싼돼지 2012.06.29 03:59 수정/삭제

      일년에 몇차례 만나니까 좀 진부하기도 하지만, 만남은 늘 유쾌하네요~

Diary 2010. 2. 20. 11:31

momo in Cheolsan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 Favicon of http://blogmomo.com BlogIcon momo 2010.02.20 11:47 ADDR 수정/삭제 답글

    ㅋㅋ 대놓고 홍보해주시는군요. 제 사업모델에 제가 홍보대사가 된건가요? ㅋㅋ

    그날 삼계탕 정말 담백하고 깨끗한 맛이었습니다. 한번 더 가서 먹고 찍고 이야기 하고 싶습니다.

    • Favicon of http://stay.tistory.com/ BlogIcon 쩔싼돼지 2010.02.20 11:51 수정/삭제

      우리 지금 만나~ 당장 만나~

    • Favicon of http://blogmomo.com BlogIcon momoya 2010.02.20 12:00 신고 수정/삭제

      파하~~~

      정말 좋은 노래예요...


      별 일 없이 산다. 잘 산다... 올해의 노래입니다 모모의 ㅋㅋ

      즐 점

    • 2010.02.24 18:42 수정/삭제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pjjk.tistory.com BlogIcon thinkfish 2010.02.21 00:20 ADDR 수정/삭제 답글

    오늘도 즐거운 만남 ^^

  • Favicon of https://bluehaea.tistory.com BlogIcon 푸른해아 2010.02.23 18:17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허헐..홍탁삼합에 애까지..ㅠ.ㅜ
    어디이신거예요? ㅋ 초부러움.. 쩝.

    위에 물만두? 보니까 소룡포가 급 땡기는군요.

Diary 2009. 3. 11. 14:45

고래고기



업무차 오후에 들린 *momo님과 시장에서 1,000원짜리 잔치 국수 한 그릇씩 후루룩 먹고, 빈대떡 집으로 가려는데,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사정이 있어 당일 셔터를 내렸다. 근처를 살피다 들어간 다른 빈대떡 집에서 굴전, 김치전에 막걸리 한 되를 마시니, 무거웠던 기분도 좀 풀려가고... 터질듯한 배를 잡고 잠시 걷다 아쉬움에 '새벽 강구항'이란 횟집서 세꼬시 한 접시에 소주 두 병... 세트메뉴로 나온 고래고기는 난생처음. *'북극의 눈물'에서 에스키모들이 즐겨 먹는 고래고기. 익혀나온 고래고기 맛은 마치 양고기를 처음 먹는 것처럼 낯선 맛이다. 다시 안 먹고 싶은 그런 맛. ㅠ_ㅜ 사랑하는 사람들에 관한 눈물 젖은 대화

누르면 커지는 이미지

고래고기






  • 훈71 2009.03.11 15:25 ADDR 수정/삭제 답글

    엇.. 왜 제가 저기 있는 듯한 느낌이죠???

    • Favicon of http://stay.tistory.com/ BlogIcon OldBoy 2009.03.11 17:55 수정/삭제

      데자뷰 하셨어요?


TOTAL 935,147 TODAY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