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노는삼촌

*멋진 복근 만들기! *행복은 마음의 여유에서! *하고 싶은 것을 해! *이 멋진 세상, 투덜대지 마!

Rss feed Tistory
Diary 2012.07.28 20:14

명작, 괘릉

인디아나 두오 군의 추천으로 방문한 경주 괘릉. 자동차 없이 대중교통 이용이 

좀 불편하지만, 아랍인을 닮은 신라시대 석상을 보는 것만으로도 흥미진진하다.













보라!

신라시대에 이런 사람이 무사로 활동하던 모습을!

보기보다 키가 큰 석상이다. 2m 전후로 추측됨.


표정도 정교하고 인상적인 석상.


가까운 이웃을 닮은듯한?


익살맞은 모습하곤...

왕릉의 규모도 꽤 큰 편.













그리고.... 4륜 구동으로 가파른 경주의 어느 산을 올라가서 바라보는

포항시내의 야경. 똑딱이지만, 약간의 셋팅을 하고 촬영해 보았다.


신고
Diary 2012.07.25 22:39

여행(가출) 16일째, 경주 석굴암과 불국사

불국사에서 3km 거리의 산책로를 따라 샌들을 신고 석굴암까지 오른 것은 무모한 짓이었슴.

산책로의 시작. 이것은 시작일뿐!


폭염속에 발은 팅팅 붓고, 물집 생긴 상태로 물한병 들고 겨우 도착!




석굴암을 촬영한 것이 아니라, '촬영금지' 안내판을 촬영했슴.

산책로 중간에 위치한 이정표

이곳의 오아시스!

내려오는 길


자, 얼른 불국사로 입장!


석굴암 4천원, 불국사 4천원











위엄하고 당당하고 자랑스러운 불국사의 풍모?


다보탑

삼층석탑



대웅전


무슨무슨 문






어린시절 수학여행때 마주했던 기분과는 또다른 느낌의 석굴암과 불국사


신고
Diary 2012.07.24 23:56

가출15일째, 경주 임해전지(안압지)

영상 36도를 기록한 경주에서의 또하루~

































노서리 고분군, 첨성대, 계림숲, 석빙고, 임해전지(안압지), 돌솥비빔밥, 곱창 - 경주 

폭염 때문에 돌아다니기 힘든 상황. 임해전지(안압지) 출입구 쪽은 wifi가 잘 연결됨.


신고
Diary 2012.07.23 17:52

여행 14일째, 국립경주박물관

여행 14일째, 경주




































국립경주박물관 풍경. 그런데.. 영상 33도, 무덥다. 차라리 흐리고 비오던 날이 그립다.


신고
Diary 2012.07.12 17:52

현재 여행 3일째




강릉




양평




속초






익산








전주, 현재 여행 3일째


신고
Look at 2010.06.15 15:09

olle



봉봉사중창단 - 사랑을 하면은 예뻐져요

비바람 몰아치고, 거친 파도가 얼굴을 때려도 달가움으로 바라보는 따뜻한 마음의 시선이 거기 머물다 - 2010.06.1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6월 11일~6월 13일, 인천 연안부두 출발 2박 3일 제주, 마라도, 송악산, 신방산, 약천사, 올레길 7코스. 그 외 몇 곳 더 둘러 보았
으나 생략. 배타고 제주 가는 것은 캐고생/마라도 짜장면 겁나 짬/일부 바가지 요금 감당 어려워/노약자는 올레길 못다닐 수준

신고
Diary 2009.06.07 19:05

20090606 내장사, 피향정, 김동수 가옥, 찻집 하루

병갑 형님 일행과 갑자기 KTX 타고 떠난 정읍행. 승객 70%가 내리길래 보니, *보성 녹차밭 가는 듯?
고등학교 시절 은사이신 신 선생님의 가이드로 내장산행. 도토리묵, 칡동동주로 해장후, *내장사 기행.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장사 일부 풍경은 아래 동영상에서 저화질로 볼 수 있습니다.



점심식사로 시내에서 정읍 한우와 신선생님께서 직접 공수하신 진한 복분자술과 소주+맥주를.
후식으로 차 한 잔 마시러 *산외한우마을을 지나, *임실 옥정호 근처에 있는 문화공간 *하루행.
*하루절제미(節制美)운치(韻致)가 함께 어우러져 안에 서면 절로 품격이 높아지는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래 다른 곳에 있던 향교(?)를 사서 분해후, 옮겨다 세운 *하루의 '송하정'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루의 안마당. 마당 너머로 *옥정호가 내려다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루의 '송하정' 옆에 있는 별채 내부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이드 하시며 재치(才致)있는 말솜씨로 즐겁게 해주시는 신 선생님.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꼭 다시 들리고 싶은 *하루를 뒤로 하고, 정읍시 산외면에 있는 대표적인 조선 후기의 양반한옥 *김동수 가옥을 둘러봄.
사진 찍으러 다시 들리고 싶은 곳. 이어 태인면에 있는 보물 제289호 *피향정(披香亭)에 들렀다. 보물 관리 몹시 허술.
폰카라도 많이 찍었어야 했는데, 바삐 움직이느라 정신없었다. 술 대신 넉넉한 하루 내어 사진 찍으러 다시 가고 싶다.
정읍 시내에서 광어회와 복분자술, 소주, 맥주, 수다로 유쾌하고 즐거운 시간을 마무리 한다. 삶의 여유란 무엇이던가!
신고
Diary 2009.05.28 23:51

20090528 대전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떤 말도 위안이 될 수 없다. 그냥 술 한 잔 나누는 게 전부일 뿐.
신고
Diary 2008.11.17 08:20

가을 풍경에 빠지다

울로 향하는 늦가을, 기차에 몸을 싣는다. 흐린 가을 하늘 아래로 내달리는 기차 밖 풍경은 울긋불긋, 노랗고 벌겋게 번져 있는 수채화 수십 장이 넘겨지듯 아름답다. 초록이 우거진 여름에는 몰랐을, 초록이 옷을 벗고 나서야 비로소 여름내 숨죽이며 지냈을 풍경이 태어난다. 대지가 헐벗으니 새로운 풍경이 펼쳐지는 셈이다. 그래, 가을이어야만 접할 수 있는 금빛 물결. 예쁜 나무와 포근하고 편안해 보이는 호수, 저수지가 나에게 손짓하는 듯하다. 갑자기 나타나는 아파트 공사장과 새로 내는 길은 참 볼품없어 보인다. 미간을 찌푸리게 한다. 세월과 주름을 지워버린 그것들은 기품도 없고, 역사도 없고, 천박해 보이기까지 한다. 때묻지 않은 시멘트벽은 정이라고는 손톱만큼도 느껴지지 않고, 막 새로 찍어낸 뻣뻣한 지폐처럼 어쩐지 가벼이 보인다. 기차는 점점 더 깊은 가을 속으로 달려가고 어느새 구름 뒤에 숨었던 햇살이 창밖으로 스며온다. 역시 기차는 계절마다 타봐야 한다. 봄, 여름, 갈, 겨울 계절마다 새로운 풍경을 제공하는 기차는 계절로 인도하는 안내자이자 자연의 연금술을 부르는 마법사다. 어둡고 답답한 터널은 다음 풍경에 대한 기대로 흥분하게 만든다. 수염과 주름의 골이 깊어갈수록 이 땅의 아름다운 풍경은 그 깊이를 더해준다. 창문을 열고 바깥 냄새를 맡고 싶은 충동이 생긴다. 어쩌면 감성은 주름과 수염, 세월의 흐름이 더할수록 깊어지고 보태지는 모양이다. 멋진 풍경이 손살같이 지나가는 게 속상하지만, '저곳은 어디지?', '내려서 가고 싶다.'라는 생각을 남겨준다. 기차가 점점 목적지에 다와 갈수록 심장도 더 큰 흥분으로 뛰고 있다. 깊어진 가을의 정취가 그 목적지인 듯, 자유가 나를 반긴다. (경주 가는 기차 안에서)

신고
Look at 2008.06.17 10:18

[영상] 20080614 경포대



6월 14일 (토) 경포대 여행. Music : The Rock OST (Fort Walton - Kansas)
신고
Look at 2007.11.21 21:40

[여행]Rammstein의 고향 Schwerin


산한 계절, 흐린 하늘을 보니 문득, Rammstein의 기타리스트 리하르트 크루스페-베른슈타인(Richard Z. Kruspe-Bernstein/g)의 고향 Schwerin이 떠오른다. 슈베린은 독일 함부르크에서 기차로 한 시간 40분 정도 걸린다. 2001년 당시 구 서독 쪽과 다르게 슈베린이 있는 구 동독 쪽은 경제적 차이가 커 보였는데, 제일 쉽게 비교해 볼 수 있는 것이 건축물이다. 서독 쪽과 달리 슈베린쪽은 낡고 오래된 건물이 많이 보였고, 슈베린역 광장에도 오가는 사람들이 뜸할 정도였다. 그날만 그랬는지 몰라도 하늘은 회색빛으로 흐렸고, 호수마저 회색 물결로 잔잔히 미동했다. 한적한 시골 마을처럼 느껴지던 곳 슈베린. 이 고장의 대표적인 건축물인 슈베린 성은 옛날 어느 성주가 아내를 위해 지었다고 한다. 성은 외관과 내부는 화려하고 아름다움 자체다. 당시엔 많이 알려지지 않아서 관광객이 그다지 많지 않았는데, 지금은 어떨지 모르겠다. 빡빡하게 하루만 투자하면 관광할 수 있는 곳이고, 대형마트에 가면 식당가에서 밥풀이 날아다니지만, 이태리 쌀(추측)로 만든 중국식 볶음밥을 사먹을 수 있다. 음반매장에 가면 온통 해골로 도배된 CD들이 쌓여있고, 중학생 또래의 아이들은 Rammstein 음악에 심취해 있다. 중세에 지어진 작은 건물이 남아 있는데, 높이가 상당히 낮은 것이 특징이다. 차가운 기운이 느껴지다 보니, 그때 거닐던 스산한 슈베린 거리가 생각난다. *이전에 써 둔 글 계속 읽기
*Schwerin(슈베린, 위치 : 독일 메클렌부르크포어포메른주, 인구 : 95,583명(2006)슈베린호(湖)에 면하여 있는 도시로 농업 및 낙농업이 발달하였다. 원래 벤드족(族)의 거주지였으며, 1161년 하인리히사자공(Heinrich der Lö we)으로부터 시로서의 권리를 인정받았으며 그후 곧 주교 관구가 되었다. 1358년 메클렌부르크에 귀속되었으며 17세기 초에 메클렌부르크슈베린주(州)의 주도가 되었다. 30년전쟁(1618〜1648) 때는 알브레흐트 E. W. 폰 발렌슈타인(Albrecht E. W. von Wallenstein)이 지휘하는 제국군이 점령하였다(1624〜1631). 베스트팔렌조약(1648)에 의하여 주교 관구가 세속화되어 메클렌부르크슈베린 공국의 일부가 되었다. 1934년 메클렌부르크주의 주도가 되었으며 1952년부터 1990년까지는 동독의 중심 도시였다. 1990년 독일통일이 이루어지면서 이전의 지위를 회복하였다. 이 지역의 상공업 및 교통의 중심지로 화학, 제약, 목재, 농업기기, 플라스틱, 케이블, 크레인, 도자기, 담배 등의 제조업이 활발하다. 주요 건축물로는 14〜15세기에 건립된 고딕식의 신교 교회와 19세기 때 공작령(領)으로 슈베린호의 섬 위에 세워진 궁전 등이 있다.-두산백과사전 EnCyber & EnCyber.com)
신고
Special 2006.10.21 13:48

1996-1

1996년 프랑스 파리 에펠탑

1996년 프랑스


서 스캔한 1993년과 2001년 사진들에 이어 귀찮음을 무릅 쓰고 1996년 당시 니콘FE-2로 촬영해둔 사진을 추려 스캐닝 했습니다. 이전과 마찬가지로 낱장 분리가 귀찮아서 스캐닝한 상태로 올려둡니다. 이짓도 한번 시작하니 일이 점점 커지는군요. 뒷페이지 11장에 걸쳐서 사진을 누르고 확장버튼을 한번 더 누르면 꽤 큰 크기의 이미지파일을 볼 수 있습니다.


신고
Special 2006.10.21 13:38

1996-2

1996년 프랑스 파리 세느강 주변

1996년 프랑스 파리


신고
Special 2006.10.21 13:36

1996-3

1996년 프랑스 파리 에펠탑에서 바라본 시가지 풍경

1996년 프랑스 파리


신고
Special 2006.10.21 13:34

1996-4

1996년 스위스 Titlis 산

1996년 스위스 Titlis


신고
Special 2006.10.21 13:26

1996-5

Special 2006.10.21 13:25

1996-6

1996년 독일 하이델베르그 성

1996년 독일 하이델베르그


신고
Special 2006.10.21 12:51

1996-7

1996년 프랑스 노틀담 사원 내부

1996년 프랑스 노틀담 사원


신고
Special 2006.10.21 12:50

1996-8

1996년 프랑스 파리 노틀담 사원 외부 모습과 시가지 풍경

1996년 프랑스 파리


신고
Special 2006.10.21 12:47

1996-9

1996년 프랑스 파리

1996년 프랑스 파리


신고
Special 2006.10.21 12:44

1996-10

1996년 독일 하이델베르그 성당

1996년 독일 하이델베르그


신고
Special 2006.10.21 12:42

1996-11

1996년 스위스 쮜리히 & 독일 하이델베르그, 독일 프랑크푸르트

1996년 스위스 쮜리히 & 독일 하이델베르그, 프랑크푸르트


신고
Special 2006.10.21 12:35

Photo 1993

베르사이유 궁전에서 자전거 타는 모습

베르사이유 궁전


베르사이유 궁전앞 호수

베르사이유 궁전


프랑크푸르트 기차역근처에서 키스하는 연인

프랑크푸르트 기차역근처


쮜리히 호수에 서있는 아이와 엄마

쮜리히 호수


쮜리히 초대시장의 동상과 옆에 성당의 모습

쮜리히


시절엔 디지털 카메라도 없던터라 집에 있는 줌기능도 안되는 자동 카메라로 찍엇습니다. 필름만 20여통을 소모한듯 하군요. 서랍장안에는 생각없이 막 찍어댔던 수백장의 사진들이 있습니다. 처음 가본 3개국이 인상 깊엇고, 루째른 어느 시장서 산 옷이 아직까지 멀쩡합니다. 뭐 모르고 가서 아쉬운 여정이엇는데, 저 시절 풋풋하던 모습과 여린 피부가 그립네요.


신고
Special 2006.10.21 12:34

Photo 1993-2

1993년 프랑스 파리 몽마르뜨

1993년 프랑스 파리


신고
Special 2006.10.21 12:32

Photo 1993-3

199년 독일 프랑크푸르트 전시장

199년 독일 프랑크푸르트


신고
Special 2006.10.21 12:26

Photo 1993-4


TOTAL 900,599 TODAY 16

티스토리 툴바